세계보건기구, 신종코로나바이러스페염 전세계 위험도를 “매우 높음”으로 상향

   세계보건기구 테드로스 사무총장은 28일 제네바에서 신종코로나바이러스페염의 전세계 위험도를 기존의 “높음”에서 “매우 높음”으로 상향한다고 선포했다. 테드로스 사무총장은 동시에 “우리는 신종코로바이러스페염을 통제할수 있는 기회가 있다”고 강조했다. 
   세계보건기구 테드로스 사무총장은 이날 열린 언론 브리핑에서 “지난 몇일 동안 신종코로나바이러스페염  확진자와 전염병 발병 국가가 지속적으로 늘어나고 있는데 우려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테드로스 사무총장은 “몇개 나라에서 상호 련관되여있는 상황이 발생했지만 대다수 병례의 밀접접촉자를 여전히 추적할 수 있다는 것”이라며 “이 바이러스가 지역 사회에서 자유롭게 퍼지고 있다는 증거는 아직 발견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테드로스 사무총장은 “전염병 통제의 관건은 바이러스 전파 사슬을 차단하는 것이라며 조기 발견과 격리, 환자 치료, 접촉자 추적을 위해 강력한 조치가 취해진다면 우리에게는 여전히 이 바이러스를 억제할 기회가 있다”고 강조했다.
   세계보건기구 마이클 라이언 긴급대응팀장은 “신종코로나바이러스페염의 전세계 위험도를 가장 높은 등급으로 상향하는 것은 공황을 일으키기 위해서가 아니라 각 나라에서 전염병 상황에 대처하는 준비를 하게 하기 위한것”이라고 말했다.
   1월22일, 세계보건기구가 신종코로나바이러스페염의 위험도를 전 세계, 그리고 지역에서는 “높음”으로 평가하고 중국에서의 위험도를 “매우 높음”으로 평가했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